Naru's Happy Travel
DOI : http://dx.doi.org/10.14354/yjk.2013.42.131
현대 아일랜드 드라마의 브레히트적 정경: 브라언 프리엘의 『루나사에서 춤을』
저자: 이형섭은 한양대학교 수행인문학부 조교수이다.
A Brechtian Scene in Modern Irish Drama: Brian Friel’s Dancing at Lughnasa*
Lee,
Author: Hyungseob Lee teaches modern drama and literary theory at Hanyang University in Seoul, Korea.
receipt acknowledged: May 1, 2013, revision received: Nov. 20, 2013, publication approved: Dec. 30, 2013
Abstract
In this paper, I analyze Dancing at Lughnasa, arguably Friel’s most popular play, as a play heavily influenced by Brechtian dramaturgy. A memory play, Dancing at Lughnasa nonetheless focuses on the fragility and fallibility of memory: at the same time it dramatizes the ontological need for memory, it problematizes the intricate relationship between personal and historical memory. A vast majority of critical studies of Brian Friel, the most celebrated contemporary Irish playwright, have placed him firmly and rather insistently in the Irish cultural and historical context. In so doing, they tend to stress the local aspect of his plays and thus to localize his dramatic contributions. This study will, I hope, help de-localize Friel’s reputation and relocate him onto a more international/transnational plane of contemporary drama.
현존하는 가장 위대한 아일랜드 극작가인 브라이언 프리엘 비평의 대부분은 그의 작품을 현대아일랜드의 역사/문화적 맥락에 굳게 위치시키고 그 맥락 아래서 연구를 진행해왔다. 따라서 이들 프리엘 연구의 의도하지 않았던 결과 중 하나는 그의 작품들을 아일랜드 안에 가두고 지역화시킴으로써 현대희곡의 주변에 머무르게 했다는 점이다. 본 연구는 프리엘의 대표작 중 하나인 『루나사에서 춤을』을 아일랜드로부터 탈맥락화시키고 브레히트, 테네시 윌리엄즈, 체호프 등의 작가들과 연계시켜 트랜스내셔녈한 관점에서 재조명하려는 시도이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