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ru's Happy Travel
DOI : http://dx.doi.org/10.14354/yjk.2013.42.57
새로운 여성상: 선과악의 구원적 통합으로서 크레이지 제인
저자: 정경심은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교수이다.
A New Woman: Crazy Jane as Yeats’s Redemptive Synthesis of Fair and Foul*
Chung,
Author: Kyungsim Chung is Professor of English at Dongyang University.
receipt acknowledged: Nov. 29, 2013, revision received: Dec. 20, 2013, publication approved: Dec. 30, 2013
Abstract
Crazy Jane has long been a critical focus in discussing Yeats’s dramatis personae in his later poems. Critics have approached her from various perspectives― source studies, feminist analysis, psychoanalytical interpretation, biographical context, postcolonial approach, etc. Portraits of Crazy Jane are roughly classified in three types, first as Yeats’s impersonal mask, second as androgynous voice and gender reverse to express Yeats’s Other, and finally Yeats’s revision of the traditional gender role and personification of national identity. The present essay takes the view that Crazy Jane is a unity of being that comprehends all these three types, and, more importantly, a unity of opposites that does not merely combine but redemptively synthesizes opposites, “fair and foul,” at once inclusive and transcendent of them.
크레이지 제인은 예이츠 후기시의 퍼소나를 논할 때면 어김없이 비평의 초점이 되어 왔다. 소스연구, 페미니즘적 분석, 정신분석학적 해석, 전기적 사실분석, 후기식민사관적 연구 등 다양한 접근이 잇었으나 크레이지 제인의 초상은 대체로 세 가지로 분류되는 바, 예이츠의 객관적 마스크로서, 예이츠의 타자를 표현하는 양성적 목소리이자 성역할전도의 주체로서, 그리고 전통적인 성역할에 대한 예이츠의 수정이자 아일랜드라는 국가적 아이덴티티로서이다. 본 논문의 초점은, 크레이지 제인이 이 세 가지 초상의 결합체인 동시에, 더 중요하게는 단순한 결합을 넘어 선/악으로 대비되는 모든 대비적인 것의 구원적 통합이라는 것이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