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ru's Happy Travel
DOI : http://dx.doi.org/10.14354/yjk.2012.37.61
예이츠의 서정시의 수욕적 형식
저자: 찰스 I. 암스트롱은 노르웨이 악델 대학교 외국어 번역학과의 영어과 교수이다.
The Monstrosity of Form: Patterns in the Yeatsian Lyric
,

Author: Charles I. Armstrong is professor of English in the Department of Foreign Languages and Translation, University of Agder, Norway.
receipt acknowledged: Jan. 11, 2012. revision received: Apr. 25, 2012. publication approved: Apr. 27, 2012.
Abstract
Formalist criticism has played a relatively peripheral role in Yeats criticism. Given general agreement that Yeats’s reputation as a poet of the highest order has its basis in his technical prowess, this is somewhat surprising. Pioneering work by Helen Vendler has, however, recently started to fill this critical lacuna. This essay addresses Vendler’s identification of a specific lyrical subgenre in Yeats, which consists of both sonnets and other poems more loosely affiliated with the sonnet. It demonstrates how several poems within this subgenre bring about a conflation between the “turn” or concluding couplet of the sonnet form, on the one hand, and a sudden intrusion of animalistic energy on the other. This observation is used to question the distinctive identity of the subgenre, and?in conclusion?also point towards challenges in the identification and delimitation of generic groups.
형식주의비평은 예이츠 연구에서 비교적 주변적 역할을 하고 있다. 최고의 시인이라는 명성이 기교적 탁월함에 근거한다는 일반적 인식을 고려할 때, 이것은 좀 놀랍다. 최근에, 그러나, 벤들러의 선도적 연구는 이 비평적 공백을 메우기 시작했다. 이 글은 예이츠 시에서 구체적으로 서정시 장르와 준서정시로 구분하는 벤드러를 논의한다. 본 논문은, 소네트 형식의 5편의 시에서, 마지막 두 행의 변화(turn)와 수욕적 힘의 대두 사이에 결합이 발생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 관찰은 준서정시의 구분의 타당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결론적으로 장르구분의 확인의 한계를 지적한다.

 

yjk_37_61.pdf584.6KB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