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ru's Happy Travel
DOI : http://dx.doi.org/10.14354/yjk.2017.54.243
죽음에 대한 시인의 자세—황동규와 예이츠의 차이
단국대학교
receipt acknowledged: 29 Nov. 2017. revision received: 22 Dec. 2017. publication approved: 26 Dec. 2017.
A Poet’s Posturing: Dong-gyu Hwang’s and W. B. Yeats’s Poem-Writing in Face of Death
Lee,
Dankook University
Abstract
A series of poems, Pungjang or aerial burial, by Dong-kyu Hwang, demonstrate a clear posture of a poet facing death. The ‘open-eyed’ world reminds us of Yeats’s “Lapis Lazuli.” Poem-writing is a will to narrow the vision to open the eyes and hang on the cliff: it’s like actors with a role to play on Yeats’s stage: they are ‘cheerful’ on stage at the moment their tragedy reaches the climax. Whereas Yeats acts out the thing exaggerated to the maximum extent in the heroic and mythic world, Dong-gyu Hwang attempts to search for a ‘vision-narrowed’ world. But what is common in both poets is that both are running to death, not losing joy and brightness. As life’s meaningless, it seems clear, Yeats and Nietzsche emphasize passionate life, while Hwang Dong-kyu and Schopenhauer for the same reason stress moderation in life.
황동규의 죽음을 보는 시인의 자세가 잘 나타나 있는 시는 풍장 연작이 있다. 예이츠의 시 청금석 부조 (“Lapis Lazuli”)에는 무대 위 비극의 절정을 연기하는 배우의 영웅적인 과장된 연출을 지향한다면, 황동규는 죽음으로 달려가며 ‘시계’가 좁 아진 세계를 찾고자 한다. 인생이란 아무런 의미가 없지만, 열정적으로 살아갈 것을 강 조한 니체와 예이츠가 가깝고, 삶이라는 것 자체엔 아무 의미가 없으니 열정적으로 사 는 것을 지양한 쇼펜하우어와 황동규가 가깝다고 할 수 있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