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al Search Engine
Download PDF Export Citation Korean Bibliography PMC Previewer
ISSN : (Print)
ISSN : (Online)

Tradition, Memory and Representation: A Reading of Seamus Heaney’s Early Poetry

Hong-Pil Lee
Hong-Pil Lee teaches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Chonnam, Korea.

Abstract

Seamus Heaney, born into a Northern Irish Catholic family, was doomed to representation of the painful experiences of his heritage. From his first collection, Death of a Naturalist, he treats this tradition, his past and present, in his early poetry, thereby exploring it particularly in terms of their inheritance and impact upon his present and his community. Having grown up in deep religious-political troubles of Northern Ireland, Heaney has nevertheless successfully managed to breed his poems with moderation and refinement. A member of the Catholic minority, he chooses to control his anger and anxiety against the opponents, adopting aesthetic distillation. Anger-ridden poets in such troubled environments tend to resort to demagogic mottos and high-pitched voices to justify their causes. Though in a number of his early poems, he shows a rebellious reaction against colonial traces oppressing the political-religious minority, most of his poems ring genuine, moderate, and comfortable. The greatest strength of his early poetry, I believe, consists in his quiet restraint: a marvelous combination of lyricism and muted anger.

전통?기억?재생: 셰이머스 히이니의 초기 시*

이홍필
이홍필. 전남대 교수, 미국 남일리노이 주립대 영문학 박사(1993).
저서: Self, World, and Language: Robert Lowell's Life Studies(영문).

초록

히이니의 초기 시편들은 산업화 이전의 농촌에서의 유년시절의 기억, 북아일랜드 전통의 회고, 또 이러한 기억들이 상기하는 영국의 식민통치에서 비롯된 분노와 불안, 그리고 식민통치가 남긴 정치적, 종교적, 사회적, 문화적 유산에 대해서 회고하는 작품이 상당수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그러한 정서들이 표출될 때, 대부분의 경우 여과되지 않은 거친 감정과 선동적인 외침의 분출에서 벗어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더구나 북아일랜드의 역사는 불안과 공포로 얼룩져있었고, 그 여파로 발생한 정치적, 종교적, 사회적 갈등은 북아일랜드 거주민들, 특히 종교적 소수자인 가톨릭들에게 커다란 불안과 고통을 초래했었다. 그러나 히이니의 초기 시편들이 아일랜드 민족의 정치적, 종교적 세력의 처지를 대변하고 있으면서도 잔잔한 감동과 미학적 울림을 주는 것은, 날선 감정으로 일방적 역성에 치중하지도 선동적이거나 지사적 언사를 동원하지도 않으며, 그렇다고 맹목적 패배주의나 허무주의로 함몰되지도 않는다는 사실을 우리는 주목할 필요가 있다. 결연함과 숙연함만을 앞세워 애오라지 정도의 눈물이나 상심마저도 허락하지 않는다면 문학으로서의 감동은 희미할 수밖에 없다. 히이니의 초기 시의 매력은 여기에 있다.
  1. SEARCH
  2. Submission : JAMS

    https://yjk.jams.or.kr/

  3. YSK

    The Yeats Society of Korea

  4. Editorial Office
    Contact Information

    - Tel: +82-2-2220-4477
    - E-mail: ilhwan_y@hanya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