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ru's Happy Travel
DOI : http://dx.doi.org/10.14354/yjk.1998.9.83
Yeats와 문화연구: 1980대 이후의 Yeats에 대한 한 새로운 접근에 대한 검토
W. B. Yeats and Cultural Studies: A Review of A New Approach to Yeats Since 1980’s
,

Hanyang University-Seoul
최근까지만 해도 나는 Post-Colonial Theory를 W. B. Yeats 연구와 거의 무관하다고 여겨 관심밖에 두었으나, 마음을 바꾸었다. 그리고 같은 맥락에서, Edward Said가 Yeats에 대해 한 말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이것은 내가 그의 이론에 전적으로 동감해서가 아니다. 그가 주장하는 바가,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에 보다 더 집중하는 데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어떤 작가, 어떤 작품, 어떤 장르, 어떤 시기는, 다른 것들 보다 어떤 이론에 보다 더 쉽게 열려진다. 그러나, 어떻든, 이론은 우리가 지적으로 문학을 생각할 공간을 부여하며, 이 점에 있어서 Jonathan Culler와 동감이다.
이 글에서는, 문화연구는 상당한 진전이 있으며, 영국과 미국의 경향이 다르고, 대표적 학자들의 성향도 다양하여 여기서 깊이 들어 갈 수는 없다. Yeats 연구에 국한해서 문화연구의 범위와 타당성에 대해 논의한다. 여기서는 이론적인 틀을 만들기보다는 Yeats 연구가 이 분야에서 어떻게 진전되어 가나를 보고, 그 방향이 옳은 것인지 본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문화연구의 타당성과 범위가 도출된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