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ru's Happy Travel
DOI : http://dx.doi.org/10.14354/yjk.2012.39.95
예이츠와 소월의 민담과 민족주의: 상상과 우울의 공통체로서의 국가
저자: 윤일환은 부산대학교 영어영문학과 교수이다.
Folklore and Nationalism in Yeats and Sowol: Nation as an “Imagined” and “Melancholy” Community*
,

Author: Yoon, Ilhwan teaches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Korea.
receipt acknowledged: Oct. 22, 2012 revision received: Nov. 15, 2012 publication approved: Dec. 5, 2012
Abstract
Under the yoke of colonization, both Yeats and Sowol seek for the link between literature and national identity, and found in myth, folklore, and symbolic landscape a subject ideally suited to expressing their respective efforts to discover a national character and spiritual foundation. Yeats favors myth and folklore imbued with spiritual power and creates Ireland as an “imagined community” as opposed to Sowol who, conceiving a sense of spiritual deprivation in myth and folklore, substantially locates the nation’s suffering in a colonial state and paradoxically animates national spirit. Key words: Yeats, Sowol
식민주의의 억압 하에서 예이츠와 소월은 문학과 민족의 정체성을 연계하여 민족정신을 다시 불러일으키려 한다. 두 시인은 신화와 민담에서 민족의 정신적인 근원을 찾아내고 이를 시에 담는다. 예이츠는 정신적 힘을 지닌 신화와 민담을 통해 아일랜드를 “상상의 공동체”로서 창조한다. 반면 소월은 신화와 민담에서 식민주의에서 고통 받는 민족의 고통을 실제적으로 환기시킴으로써 역설적으로 민족의 정신을 고취한다.

 

yjk_39_95.pdf776.4KB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