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ru's Happy Travel
2017 Volume 52
DOI : http://dx.doi.org/10.14354/yjk.2017.52.217
예이츠의 『최후의 시』에 사용된 아이러니 기법: 「긴 다리 각다귀」와 「타라의 궁전에서」를 중심으로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receipt acknowledged: 28 Feb. 2017.revision received: 15 Mar. 2017.publication approved: 20 Apr. 2017.
Irony as an Art: Yeats’s Last Poems“Long-Legged Fly” and “In Tara’s Halls”
Chung,
Donyang University
Abstract
Irony is now considered one of the crucial tests for the modernity of poetry, frequently exhibited by major modern poets. Not necessarily modern, irony dates back and deeply indebted to the techniques of Elizabethan poet-dramatists and the metaphysical poets who skillfully displayed an ironic tension between emotional theme and rational form with a typical dramatic effect. Yet, irony as an art in the modernist poets is peculiar in its indeterminacy from a unique, de-centering play of opposites in tones and sensibilities, which eventually liberates modern poems from any doctrines, as such liberation was well-exemplified in the last poems of Yeats.
아이러니는 많은 모더니즘 시인들이 즐겨 사용하였듯이 시의 현대성을 판단하는 데 매우 중요한 척도로 자리 잡았다. 사실 그 기원은 아주 오래전으로 거슬 러 올라가 엘리자베드 시대의 소네트 시인이나 극작가 형이상학파 시인들의, 극적효과 를 동반한 이성적 형식과 감성적 주제 사이의 긴장에서 자주 발견되며 이러한 극적기 법에 모더니즘의 시인들이 많은 빚을 지고 있다. 그러나 모더니즘 시인들이 원용한 아 이러니는 어조나 감성에 있어 적대적인 요소를 그대로 병치함으로써 소위 의미의 미 확정성이라는 독특한 성질을 가지며, 예이츠의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