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ru's Happy Travel
DOI : http://dx.doi.org/10.14354/yjk.2018.56.111
댄서와 가슴의 욕망: W.B. 예이츠와 현대극
런던대학교, 연극공연학과, 연극사 교수
receipt acknowledged: Aug. 13, 2018. revision received: Aug. 24, 2018. publication approved: Aug. 27, 2018.
The Dancer and the Heart’s Desire: W. B. Yeats and the Theatre of Modernity
Levitas,
Reader in Theatre History, Department of Theatre and Performance, Goldsmiths, University of London
Abstract
Yeats’s image of the dancer is selected precisely for its conceptual fluidity as an embodiment. The dancer/dance paradoxically symbolises that which is not merely symbolic, it evokes an art, a social practice, and, as ‘brightening glance’, an inter-subjective physical action, experientially felt at the moment of participation. If the leaf, the blossom or the bole can act as symbols of the Chestnut tree they do so as metonyms, parts of the whole whose power of representation derives from shared, contiguous being. The dance, likewise, may function as an artwork but does so as a dimension of nature and culture, wherein the subject must labour, in despair or pleasure.
예이츠는 개념적 유동성을 정확하게 구체화시키기 위해서 댄서의 이미지 를 선택했다. 댄서/댄스는 역설적으로 단순히 상징적인 것만을 상징하는 것이 아니라, 예술, 사회적 관습을 상기시키고, “번쩍이는 시선”으로서 참여의 순간에 경험적으로 느 끼는 상호주관적 육체적 반응을 나타낸다. 잎, 꽃 혹은 줄기는 밤나무를 상징한다면, 이것들은 메토님으로서 그런 역할을 하는데, 전체의 부분들의 표현의 힘은 공통적으로 공유되는 것에서 유래한다. 댄스는 마찬가지로, 예술작품으로서 기능할 한다면, 자연과 문화의 차원에서 그런 것인데, 이때 댄서는, 고통이든 기쁨이든, 최선을 다해야 한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